Bookshop USA Translation
 
  Korean Booklist News & Notice Site Map
 (0)
 
Total KRW 0
 Prices are tax excluded  
 
 
 
HOME > BOOK SHOP > BOOKS PUBLISHED BY SEOUL SELECTION    
 
아름다운 것들은 왜
Price per Unit (piece): KRW 9,000
USD 7.73
Author: 류미야
Publisher: 서울셀렉션
Pub. Date: Mar 2021
Pages: 104
Cover: Softcover
Dimensions (in inches): 5.11 x 8.26 x 0.27
ISBN: 9791189809447
Language: Korean
Quantity:     
 
   
 
  Send to a friend
  Print
 
 
 

절망의 시대를 건너게 하는 뜨거운 슬픔과 사랑의 언어

 

슬픔이 찾아오는가?’

도착해 있는 슬픔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

슬픔의 근원으로 걸어 들어가 그것을 대하는 태도를 보여주며

따뜻한 위로와 성찰, 비움을 통해 충만함에 도달하는

류미야 시인의 번째 신작 시집.

 

 

출판사 서평

 

슬픔의 안간힘으로 통찰하다

류미야 시인은 시집 『눈먼 말의 해변』을 통해 자신의 삶과 언어가 걸어온 여정을 묵직하고도 아름다운 풍경으로 길어 올린 있다. 3년여 만에 출간한 이번 시집 『아름다운 것들은 늦게 도착하는지』에서는 생의 슬픔이 어디에서 왔고, 어디에 도착하여 어떻게 서식하고 있는지를 맑고 뜨거운 언어로 그리고 있다.

아울러 단순한 슬픔의 발견에서 멈추지 않고 희로애락이라는 삶의 근원적 속성을 통찰하면서, ‘ 슬픔이 찾아오는가?’라는 질문을 넘어 도착해 있는 슬픔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라는 물음 속으로 독자들을 끌고 들어간다. 투명한 슬픔을 길어 올리는 이런안간힘이야말로 어둠 가득한 지상의 삶에서 슬픔과 연대하며 가장 순수한 절망을 통해 영원의 속으로 향하는 길임을 우리에게 보여준다.

 

슬픔으로 슬픔을 건너다   

시인의 에서 사랑할 만한 것들은/ 언제나 곁에 있고, 있었다./ 우리가 잊고 잊었을 .”이라 말하는 류미야 시인은, 회피나 절망이 아니라 생의 서늘한 복기와 갱신을 통한 슬픔의 정면 돌파를 예고한다. 그런 능동적 직면만이 빛의 세계로 우리를 나아가게 하며, 냉혹한 슬픔으로 가득한 시대의 삶을 따뜻한 위로와 충만 속으로 이끌 있기 때문이다. 생의 아름다운 것들이 늦게 도착하는 이유는 늦게야 깨닫는 마음 때문이다. 시인은 기쁨의 반대편에 놓인 것이 단지 슬픔이 아닌 희망을 믿지 않고 기쁨을 잊어버린 마음임을 끝내 보여준다.

문태준 시인의 평을 빌리면, 류미야 시인은 삶의 적막과 공허를 손으로 가만하게 감싸는 사랑의 언어 시편들은 꽃핌과 낙화, 보름과 삭망 사이쯤에 놓여 있지만, 열매와 빛과 생의(生意) 가꾸는 쪽으로나아가고 있는 것이다.

류미야 시인의 시편을 슬픔에 대한 새로운 재배치라고 평한 서윤후 시인은 해설에서, 시집을 한번 완독한 반대로 끝에서부터 다시 처음으로 읽어가기를 권한다. 그때쯤 비로소 우리의 슬픔이 어디에 놓여 있는지 있고, 주소지를 먼저 다녀가며 물기 많은 손자국을 두고 시인을 따라갈 있을 것이라고, 슬픔으로 출렁이는 삶의 함정 속에서 스스로 지상의 ‘눈물점’을 찾아 애써 운명을 살아보는 시인의 깊고 따뜻한 영혼을 만날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추천의 글

시인은 미지의 감식가. 견자(見者) 눈과 경청의 귀는 필참이다. 길의 탐험이니 고독과 고통도 필수다. 오래된 양식을 밀고 가는 류미야 시인도 그런 자취가 역력하다. 정형시의 새로운 미학을 꿈꾸기 때문이다. 확장과 심화의 모색은 갱신의 성취로 이어진다. “물고기는 눈멀어 물을 적이 없네/ 그래야 흐를 있지/ 그렇게 있지라고 되뇌듯, 무릇 도약은 아름답다. 눈이 멀더라도 날개가 타더라도 갈망은 비약의 자양이다. “왼편 심장 가까이 사연을 문지르거나붉은 혀로 시간을 여정을 골똘히 짚어내듯. 그래서 나비에게 건넨무혈의 전사(轉寫)”무혈의 전사(戰士)’로도 읽게 된다. 시인 또한 붓의 전사를 마다치 않을지니. 이러한 시적 개진의 발화들이 널리 개화하길 기대한다. ‘오래된 미래처럼 선취된 정형시의 오랜 새로움으로. 미지에 이마를 부딪는 당당한 외로움으로.

_정수자 시조시인

 

류미야 시인의 시는 삶의 적막과 공허를 손으로 가만하게 감싸는 사랑의 언어이다. 사랑의 간구 아니라면 우리는 무엇에 간절하겠는가. 시인의 시편들은 꽃핌과 낙화, 보름과 삭망 사이쯤에 놓여 있지만, 열매와 빛과 생의(生意) 가꾸는 쪽으로 나아간다. 그래서 류미야 시인의 시편들은 향상(向上) 시편들이라고 있을 듯하다. 한편, 꽃대를 곧게 세우는 부드럽고 넓은 땅이 있듯이 시인의 짧은 시행의 미려(美麗) 시는 생각을 대지로 삼고 있다. 우주적인 시간도 대지요 모천(母川)이나, “어머니의 ()” 대지이다.

_문태준 시인

 

 

책 속으로

 

아름다운 것들은 늦게 도착하는지,

혹은 한자리에서 잊히기나 하는지요

날리는 꽃잎들 겨울의 유서인데요

 

그런 어떤 소멸만이 꽃을 피우나 봐요

사랑을 완성하는 물그림자에 비친

언제나 한발 늦고 마는

깨진 마음이듯이

 

철들고 물드는 아파 아름다워요

울음에서 울음으로

서로 젖는 매미들

몸을 벗은 날개로 영원 속으로 날아가요

 

폐허가 축조하는 눈부신 빛의 궁전

눈물에서 열매로

그늘에서 무늬로

계절이 깊어갈수록 훨훨

가벼워지네요

_「그래서 늦는 것들」 전문

 

나는 눈물이 싫어 물고기가 되었네

폐부를 찌른들 범람할 없으니

슬픔의 거친 풍랑도 삼키지 못하리

 

달빛이

은화처럼 잘랑대는 가을밤

몸에 별이 돋아 날아오르는 물고기

거꾸로 박힌 비늘도 () 되어 젓는

 

숨이 되는 물방울……

숨어 울기 좋은 ……

물고기는 눈멀어 물을 적이 없네

그래야 흐를 있지

그렇게 있지

 

생은 고해(苦海)라든가 마음이 밀물지는 내가 물고기였던 증거는 넘치지만, 슬픔에 익사 않으려면 자주 울어야 했네

_「물고기자리」 전문

 

세상 가장 앞뒤 없이 아름다운 있다면

눈앞 캄캄해지는 바로 아닐까

해와 눈부심 앞에 그만 눈이 멀듯이

 

기쁨 깊은 사랑 크나큰 마음으로

아무것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는다는

눈멀어, 아주 한마디로 끝내주는

_「맹목」 전문

 

왼쪽 아래엔 점이 하나 있다

눈물이 많을 거라 누구는 빼라 하고

누구는 왼쪽 오른쪽 뜻도 다르다 한다

 

태생적 모반(母斑)으로 꿈틀거리는 역심

하나가 삼켜버릴 거대한 운명이라니!

하나 품어주지 않는 자비 없는 생이라고?

 

먼지 풀썩거리며 살비듬이나 털다 가는

생에서 스스로 눈물마저 도려내면

예언은 실현되는 ,

나는 울어야 한다

 

마른 휘적시는 방울 이슬처럼

갈증의 한나절에 반역하기 위하여

냉담과 눈먼 증오를 애도하기 위하여는,

_「눈물점」 전문

 

 

저자 소개

 

류미야

2015 『유심』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시집 『눈먼 말의 해변』이 있다.

2018 공간시낭독회문학상, 2019 올해의시조집상, 2020 중앙시조신인상을 수상했다.

해설 _ 서윤후 시인

2009 『현대시』로 등단했다. 시집 『어느 누구의 모든 동생』, 『휴가저택』, 『소소소』가 있다. 19박인환문학상 수상했다.

 

 

차례

 

시인의

 

1

머리를 감으며 | 물고기자리 | 저녁의 미장센 | 그래서 늦는 것들 | 붉은 피에타 | 가을 아침의 기도 | 호접(胡蝶) | 작약꽃 무렵 | 아침 호수공원 | 자명한 | 가을 | 두통약을 먹으며 | 눈물점 | 꽃피는 아홉 | 달에 울다 | 은둔자의 노래 | 자존 | 모사(模寫) | 몽상가 류보(柳甫) 씨의 일일 | 종설 | 기리는 노래

 

2

잠든 | 강과 | 장마 | 아우라 | 시소 | | 감자 | 개미와 우공 | | 심금心琴 | 꽃과 | 반디 | 맹목 | 질투(嫉妬) | 비누, 파르티잔 | | 인도사과는 모두 어디로 갔는가 | 발목 | 팔월, 소낙비 | 그를 기억하는 수인번호 | 내가 종이컵을 버리는 0.1 사이 | 결핍 | 목련나무 그늘에 서면 | 공중저울 | 양말 | 물구나무서기

 

3

감정교육 | 눈은 듣고 귀는 보았네 | 레트로액티브(Retroactive) | 드리나강의 다리 | 고독의 안부 | 그리운 오지(奧地) | 전지적 지구 시점 | 어떤 풍경 | 그들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 순수의 시대 | 미제라블 | 근린(近隣) | 물오르는 | 붉은 사과를 기다리는 풍경 | 호구 이야기 | 목격자 | 데스마스크 | 냉정과 열정 사이 | 물음표에게 길을 묻다 | 노새의 노래 | 백년추어탕 | 나비에게

 

해설 지상의 눈물점을 찾아주었네 _서윤후 시인

 
 

Korean Booklist published in May...
Korean Booklist published in Apri..
Korean Booklist published in Aug...
Korean Booklist published in Jul...
Korean Booklist published in Jun...
Korean Booklist Published in May...
Korean Booklist Published in Apr...
Korean Booklist published in Mar...
Home | Products | About Us | My Account | Terms | Privacy Policy | Shipping & Handling Policy
B1 Korean Publishers Association B/D, 105-2, Sagan-dong, Jongno-gu, Seoul, 110-190, Korea
TEL : 02-734-9565 (in Korea) / 82-2-734-9565 (outside Korea) / FAX : 02-734-9563 / E-mail : hankinseoul@gmail.com
Business Registration Number : 101-81-90070 / Seoul Government Shopping Mall Registration Number : 01-1299
Copyright © 2012 SEOUL SELECT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Ebizcare.com